비키소식

두근두근 설레는 비키 소식을 전합니다

언론보도

[브레이크뉴스 2016.06.29]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내달 19일 개막...31개국, 역대 최다 192편 상영

등록일 : 2016-07-04 16:13:51

조회수 : 1049

김선옥 기자ㅣ기사입력  2016/06/29 [21:52]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IKY)가 “달라도 좋아!(We are All Unique!)라는 슬로건으로 31개국 참가, 역대 최다 192편을 상영하는 가운데 내달 19~24일까지 영화의 전당에서 개최된다.
 
개막작으로는 토마스 하인만 감독의 ‘롤라(Lola on the pea, 독일)’, 폐막작으로는 벨기에, 프랑스 합작영화 '아름다운 여정(Birds of Passage, 올리비에 링게르)'이 선정됐다.
 
부산 어린이청소년영화제 집행위원회는 29일 오전 영화의 전당 비프힐 인디플러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상화 집행위원장, 주유신 수석 프로그래머, 박정민 프로그래머 등이 참석해 11회를 맞이한 BIKY의 새로운 변화와 프로그램 및 개·폐막작 등 주요 상영작을 공개했다.
 
올해 BIKY는 지난해 보다 74편이 늘어난 역대 최다 출품작 192편을 상영한다. 이는 국내 및 아시아 어린이청소년영화제 중에서도 최대 규모로 꼽힌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어린이청소년 제작 영화를 경쟁으로 소개했던 ‘레디~액션!12/18’ 외에 ‘리본더비키’라는 새로운 섹션을 통해 어린이청소년 제작 영화 상영 편수를 늘이기도 했다. 어린이청소년으로 구성된 어린이청소년집행위원 BIKYBee(비키비)가 영화제 경쟁 섹션 ‘레디~액션!12/18’의 예선 및 본선 심사를 진행하는 것도 어린이, 청소년들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영화제 BIKY의 눈에 띄는 특징 중 하나다.

‘영화읽기’는 BIKY 프로그래머 및 영화 전문 강사가 모더레이터로 참여하여, 30분가량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곱씹어 보고, 생각을 넓혀가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지난해부터 신설된 ‘공감토크:문’은 영화를 통해 관객들과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섹션으로, 올해는 <동주>, <4등>, <너는 착한 아이>가 ‘공감토크:문’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었다. 7월 23일(토)에는 <동주> 상영 이후, 이준익 감독과 오동진 영화 평론가와의 만남이 예정되어 있다.
 
올해 BIKY의 영화는 동물이 주인공인 영화가 많은 특징을 살려 ‘시네마 사파리’를 테마로 정했다. 또한 다채롭고도 풍성한 소재의 ‘큰나래 모음’은 34편의 장편영화, 알쏭달쏭한 미스터리, 신나는 뮤지컬, 화려한 액션과 모험 등의 장르를 아우르고 있다. 
 
특히 SNS 중독과 폭력을 정면으로 다룬 디지털화된 세계의 자화상 '소셜 수어사이드', 청소년을 주인공으로 이주민의 문제를 풀어낸 사회적 생존 스릴러 '영 타이거', 낯선 곳에서 정체성을 찾아가는 소녀의 이야기 '수면 위로', 엄마의 연인과 비밀스러운 친구를 받아들여야 하는 위기에 놓인 당찬 소녀 '롤라' 등 숨은 매력의 이색적인 영화들도 만날 수 있다.
 
올해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되는 ‘야외극장 달빛별빛’ 상영작은 ‘씨네마사파리’ 컨셉에 맞춰 다양한 동물 영화가 상영된다. 시원한 여름밤, 귀엽고 사랑스러운 동물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야외극장은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한 여름밤의 아름다운 꿈을 선사할 예정이다

애니메이션 팬들에게도 기대만발 영화체험이 마련되어 있다. ‘극장판 꼬마버스 타요의 에이스 구출작전’, ‘최강전사 미니특공대:영웅의 탄생’ ‘카이:거울 호수의 전설’ 등을 비롯해 신비롭고 아름다운 작화로 이목을 끌었던 ‘바다의 노래: 벤과 셀키 요정의 모험’, 판타지 뮤지컬 애니메이션 ‘더 매직:리틀톰과 도둑공주’,  동물들의 모험 여정 ‘산타클로스의 선물’, 상상력이 창조한 사랑스러운 캐릭터의 세계 ‘별나라 몬스터 ,몰리’ 등 흥미로운 작품들이 상영된다.

부대행사로는 어린이청소년들이 영상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나도 성우다!‘, ’시네마스포츠‘, 부산메트로폴리탄팝스오케스트라의 애니메이션 가족 음악회, 아시아태평양지역 어린이청소년영화제의 네트워크 세미나, BIKY 포스터 그림 전시회 등이 진행된다.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45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