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소식

두근두근 설레는 비키 소식을 전합니다

언론보도

[경남매일신문 2016.07.21] ‘롤라’가 우리 사회 문제점 꼬집다

등록일 : 2016-08-16 11:09:25

조회수 : 1248

http://www.gn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318137

 

부산어린이청소년영화제 국내 첫 공개 개막작 극찬 192편 초청작도 관심

 

지난 19일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열린 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IKY)’ 개막작 롤라역대 최고 개막작’, ‘결코 놓치지 말아야 할 영화라는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11BIKY 개막작 롤라는 국내에서도 출판된 완두콩 위의 롤라’(도서출판 별천지)’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독일 출신 토마스 하인만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씩씩하고 용감한 소녀 롤라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아빠가 떠난 이후, 엄마의 새로운 남자친구,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힘들어하던 롤라가 비밀이 가득한 새로운 친구 레빈을 만나면서, 어려움에 당당하게 맞서고 때로는 지혜롭게 받아들이면서 조금씩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국내에서는 제11BIKY를 통해 첫 공개 됐으며, 이미 해외 유명 어린이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영화팬들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이번 개막식을 통해 롤라를 관람한 관객들은 역대 최고의 개막작’,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수작’ , ‘독일 사회의 문제를 어린이의 시선으로 유쾌하게 꼬집은 영화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90분 남짓한 상영시간에도 불구, 지루함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도,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롤라가 가진 장점으로 꼽힌다.

 

 

 

 

 

 11BIKY 개막작 상영 이후, 많은 관객들의 호평 세례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롤라23일 오후 230, 시네마테크에서 만날 수 있다. 상영 이후 토마스 하인만 감독과의 관객과의 대화(GV)가 준비돼 있다.

 

 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는 올해 31개국 192편의 국내외 초청작품과 어린이청소년이 제작한 영화를 만날 수 있는, 아시아 최다 규모를 자랑하는 어린이청소년영화제이다. 해외 유명 어린이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영화 감상 외에도, ‘나도 성우다!’, ‘시네마스포츠등 어린이청소년이 영상문화체험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하고 있다.

 

 한편, ‘달라도 좋아! WE ARE ALL UNIQUE!’라는 슬로건 아래 어린이청소년이 직접 참여하고 나누며 즐거운 소통을 지향하는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는 오는 24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린다.

 

정창훈 기자 changmong@naver.com